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제목, 작성일, 조회,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성된 보도자료 글 상세입니다.
    제 목 농촌진흥청, 동물 분뇨 암모니아 차단 기술 산업체 이전
    작 성 일 2024-02-22 조 회 313
    첨부파일

    20240221_bodo.pdf (450KB) ( 다운횟수 42 )     다운로드     바로보기



     

    농촌진흥청, 동물 분뇨 암모니아 차단 기술 산업체 이전

    - 21, 유기성 폐기물 처리기 개발 업체 ()제로원에 기술이전

    - ‘동물 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 냄새 원인 물질 발생 사전 차단

    - 올해 하반기 축산농가 실증투입량 등 적용 기준 제시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국립축산과학원은 충북대학교(윤여명 교수팀)와 공동 연구로 개발한 동물 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을 특허출원하고, 221제로원에 기술이전 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기술이전 하는 동물 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은 동물이 배설하는 요소(尿, 오줌)와 비슷한 구조로 생긴 요소 구조 유사체와 암모니아를 분해하는 질화균을 혼합한 분말 제제이다.

     일반적으로 냄새 원인 물질인 암모니아는 요소분해효소가 동물 분뇨 안 요소를 분해하면서 발생한다. 이 과정에 동물 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을 넣으면 요소분해효소가 요소를 분해하기 전에 조성물과 먼저 결합해 암모니아로 바뀌는 화학 반응을 막아 암모니아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는 원리다.

     

      기술이전 업체 ()제로원은 동물 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을 활용해 동물 분뇨 냄새 저감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기술이전 이후에도 전문 기술 상담(컨설팅)을 통해 현장에서 실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국립축산과학원은 동물 분뇨 암모니아 저감 조성물을 축산농가에 보급하기 위해 올해 현장 실증을 추진한다.

     

      상반기에는 국립축산과학원 자체 돈사, 하반기에는 양돈농가 2곳에서 실증하고 조성물 적정 투입량과 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경제성을 분석하고, 농가 적용 기준을 확립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 장길원 과장은 이 기술은 냄새 확산을 막는 것이 아니라 냄새 원인 물질 자체를 사전에 차단하기 때문에 냄새 저감 효과가 매우 크다.”라며, “축산 냄새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현장 실용화에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처 : 농촌진흥청 축산환경과 서시영 농업연구사, 063-238-7413>


    제 1유형 출처표시
    제 1유형: 출처표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 1유형[ 출처표시]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해당자료에 답변이 필요하신 경우 의견남기기를 하여주십시요.

    담당자 : 기획조정과  권형준[063-238-7136] 갱신주기 : 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