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산지초지 방목관리 잘해서 사료비 아껴요
작 성 일 2019-04-08 조 회 225
첨부파일

190408_bodo.pdf (607KB) ( 다운횟수 106 )     다운로드     바로보기

산지초지 방목관리 잘해서 사료비 아껴요

- 생육이 시작되는 지금부터 관리해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산지초지의 부실화를 방지하고 효율적인 초지 이용을 위한 지속가능한 방목초지 종합관리 요령을 제시했다.

 현재 우리나라 초지면적 35,000헥타르 가운데 부실초지 면적은 11,000헥타르로 전체의 31%나 된다.

 초지 부실화를 막기 위해서는 종합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관리방법에는 비료주기, 가축 방목관리, 목초 추가 파종, 악성잡초 제거 등이 있다.

 초지 관리방법 중 가장 중요한 것은 가축 방목관리이다. 따라서 방목이 시작되는 지금부터의 관리가 초지의 생산성을 좌우한다.

 국내 산지초지는 윤환방목이 가장 적합하다. 초지를 510개의 목구(牧區)로 나누어 3일 정도 가축을 방목한 후 옆의 목구로 이동시키는 방법이다. 이는 초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가축 방목은 풀이 20cm이상 자랐을 때 실시하는 것이 좋다. 방목 후에는 풀이 충분히 재생할 수 있도록 4주이상의 휴목기간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목구 당 방목횟수가 적으면 부실화될 수 있기 때문에 연간 4회 이상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지역별 초지의 방목 개시 시기는 중북부 지역은 4월 중하순부터 5월 상순, 남부지역은 4월 상순부터 중순이 적당하다.

 가뭄 또는 여름철 고온으로 인해 목초의 생육이 불량할 때나, 장마철에는 가축 방목을 피하는 것이 초지 관리에 좋다.

 방목 후에는 소똥(우분)을 갈퀴 등으로 흩어지게 하고 잡관목과 잡초를 제거한다. 가축이 먹지 않는 풀의 식생비율을 줄여주기 때문에 양질의 풀을 늘려주는 효과가 있다.

 한편, 국립축산과학원은 생산성이 낮은 초지에 가축 방목관리와 함께 토양개선, 목초추가파종, 악성 잡초제거 등의 초지 식생개선 기술을 적용한 결과 약 51%(건물 기준)의 생산성 향상효과를 가져왔다.

 국립축산과학원 김원호 초지사료과장은 산지초지는 잘 관리만 하면 한 번 조성하여 반영구적으로 이용 할 수 있다라며, “방목관리와 식생개선기술 적용으로 이용연한을 늘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의처 : 초지사료과 정종성 농업연구사, 041-580-6748>

  • 트위터
  • 페이스북

담당자 : 기획조정과 김광식[063-238-7132]  ㅣ  갱신주기 : 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