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대메뉴바로가기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주메뉴

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목록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발효사료, 물 양만 조절해도 대장균‧잡균 못 자라
작 성 일 2017-08-02 조 회 251
첨부파일

170802_bodo.pdf (352KB) ( 다운횟수 71 )

발효사료, 물 양만 조절해도 대장균잡균 못 자라

- 쌀겨 100kg당 물 30리터 정도 넣어야 유해균-

 가축의 발효사료를 만들 때 물 양만 잘 조절해도 대장균과 잡균 등 유해균이 덜 자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덥고 습한 여름철 안전하게 발효사료 만들고, 보관하는 방법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발효사료는 원료사료(쌀겨, 배합사료 등)에 유산균, 효모 등 유용미생물과 물을 넣어 만들며, 주로 소, 돼지, 닭 등에 먹인다.

 고품질의 발효사료를 일반사료에 섞어 먹이면 소화가 잘 되고 체중이 증가하는 등 생산성이 좋아진다.

 기존에 발효사료를 접해보지 않은 농장에서는 물을 적게 넣는 경향이 있는데, 위생적이고 품질 좋은 발효사료를 만들려면 반드시 유산균과 함께 적당한 양의 물을 넣어야 한다.

 물을 넣으면 배양과정 중에 유산균이 불어나면서 병원성 세균이나 잡균이 잘 자라지 못한다.

 연구진이 쌀겨 100kg에 액상유산균 1리터, 30리터 정도를 넣어 발효사료를 만든 결과, 15리터20리터를 넣었을 때에 비해 대장균군은 검출되지 않았고 일반세균은 99% 이상 줄어들었다.

 한편, 사료에 들어가는 유용미생물은 유통일자를 확인하고 액상유산균은 냉장고에 보관하며 되도록 2주 이내의 신선한 것을 사용해야 한다.

 사료의 배양 온도는 3037가 적당한데 여름철에는 사료제조기 온도를 30로 맞추는 것이 좋다. 바깥온도가 35정도면 제조기가 있는 창고 안의 온도는 올라가는데 40이상이면 미생물이 자라기 어렵기 때문이다.

 발효는 보통 30에서 23일 배양하며, 잘 만들어졌는지 확인하려면 특유의 상큼한 알코올 냄새가 나는지 맡아본다.

 사료를 다 만든 뒤에는 발효사료 제조기의 내부를 깨끗이 청소하고 가장자리에 붙어 있는 찌꺼기를 없앤다.

 농가에서 직접 만드는 발효사료는 축사 주위 위생환경에 따라 주변 미생물에 쉽게 오염되므로 환경을 깨끗이 유지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영양생리팀 김동운 농업연구관은 고온다습한 여름철은 사료안전성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계절이므로, 위생적이고 품질 좋은 발효사료를 만들어 농가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문의처 : 영양생리팀 김동운 농업연구관, 063-238-7452>

  • 트위터
  • 페이스북

담당자 : 기획조정과 김광식[063-238-7132]  ㅣ  갱신주기 : 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