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대메뉴바로가기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주메뉴

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목록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전력 사용량 많은 여름, 축사 정전 주의
작 성 일 2017-08-02 조 회 141
첨부파일

170730_bodo.pdf (457KB) ( 다운횟수 41 )

전력 사용량 많은 여름, 축사 정전 주의

- 경보기 설치하고, 전력량 120% 자가 발전기 구비 -

 불볕더위로 전력 사용량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전기 관련 시설이 많은 축사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축사 정전 대비대응 요령을 제시하며,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해 축사(돼지, , )에서 발생한 화재(474) 가운데 전기적 요인은 194건으로 전체의 40.9%를 차지했다<참고자료-1>.

 요즘 지은 축사들은 환기팬과 사료물을 공급하는 급이급수기 등 가축관리 시설들이 대부분 전기로 작동되기 때문에 정전이 될 경우, 가축의 생산성 하락 등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축사 온도를 낮춰주는 환기팬이 작동하지 않으면 내부온도가 올라가고 유해가스 농도가 높아져 닭이나 돼지가 폐사할 수 있으므로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

 고온에는 가축의 물 먹는 양이 증가하기 때문에 급수기의 위치와 수압 등을 미리 점검해야 하며, 찬물을 공급하는 것이 산유량(우유생산량)이나 사료섭취량 향상에 더 좋다<참고자료-3>.

 특히, 농가에서는 정전 발생을 농장주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경보기를 설치해야 피해를 미리 막을 수 있다.

 또한, 필요 전력량의 120% 용량에 맞는 자가 발전기를 구비하는 것이 좋으며, 구비돼 있다면 연료 점검과 시험운전을 통해 항상 작동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개방식 축사에 정전이 발생했을 때는 축사 바람막이를 최대한 열고 장애물을 없애 바깥바람이 들어오도록 하며, 그늘막을 설치해 직사광선을 차단한다.

 축사내부 온도를 낮추기 위해 물을 뿌릴 경우(미세분무) 축사 안의 상대습도가 올라 스트레스가 높아질 수 있으므로 송풍팬이나 환기팬을 함께 사용한다.

 여름철 갑작스런 벼락이나 전기합선에 의한 정전도 대비해야 한다.

 갑작스런 벼락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피뢰침을 점검하고 전기시설은 반드시 땅에 닿도록 하며 누전차단기를 설치한다.

 전기선은 충분한 용량의 굵기로 설치하고 피복이 벗겨져 합선이 일어나지 않도록 파이프 등에 넣어 시공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축산환경과 이준엽 농업연구사는 갑작스런 정전으로 인한 농가 피해를 예방하려면 전기관리 상태를 미리 점검하고 자가 발전기를 준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문의처 : 축산환경과 이준엽 농업연구사, 063-238-7408>

  • 트위터
  • 페이스북

담당자 : 기획조정과 김광식[063-238-7132]  ㅣ  갱신주기 : 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