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 건강 세심히 살펴야
작 성 일 2022-09-16 조 회 237
첨부파일

20220916_bodo.pdf (1245KB) ( 다운횟수 37 )     다운로드     바로보기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 건강 세심히 살펴야

- 사료·물 충분히 공급, 차단방역·소독 철저 -

 

 

  여름철 고온다습한 기후로 지치고 허약해진 가축에게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는 환경 변화에 따른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기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가축의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환절기를 맞아 호흡기 및 소화기 질병에 노출되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한우= 큰 일교차에 대비해 축사에 바람막이 시설을 설치하는 등 보온이 잘되도록 조치하고, 수분이 많은 섬유질배합사료를 급여할 때는 혹시라도 상한 사료를 먹지 않도록 남아있는 사료는 치운다.

 

  무더위로 번식이 지연된 암소(번식우)의 발정을 아침, 저녁으로 관찰하여 적기 수정을 유도하고 번식률이 향상되도록 한다.

 

  비육 후기 소에게는 출하 체중과 육질 향상을 위해 사료를 넉넉하게 주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제공한다.

 

  젖소= 환절기에 면역력 저하로 유방염 발생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규칙적이고 위생적인 착유 관리가 필요하다. 축사 바닥에 물이 고이지 않도록 하고, 건조하게 관리해야 한다.

젖 분비(비유) 초기인 젖소에게는 충분한 영양소가 함유된 에너지 사료를 급여하고, 비타민과 미네랄을 보충해야 분만 후 회복을 앞당길 수 있다.

 

  돼지= 돈방 내 적정한 사육 마릿수를 유지하고 밀사(배게 기르기)를 피해야 호흡기 질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돈사 내 습도가 높으면 공기 중 세균이 많아지고, 습도가 낮으면 돼지의 기도가 건조해져 질병에 감염될 수 있으므로 적정 습도(50~70%)를 유지한다.

 

  어미돼지의 건강은 임신율과 새끼 돼지 수(산자수)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되도록 낮에 환기를 시키고 밤에 찬바람이 들지 않도록 관리한다.

 

  닭= 계사 안으로 차가운 공기가 들어오는 것을 막아준다. 또한 열풍기를 미리 점검해 적정 온도 이하로 낮아지면 바로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무창계사에서 기르는 닭은 암모니아 등 유해가스와 배설물, 먼지를 매개로 공기 중에 떠 있는 병원체로 인해 질병에 걸리기 쉽다. 이때 온도 변화를 최소화하면서 습도 60~70% 정도를 유지하도록 충분히 환기한다.

 

  환절기는 소, 돼지, 닭 모두 면역력 저하로 질병 발생 위험이 높은 시기인 만큼 축사 주변 차단방역과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 특히 돼지나 닭은 자주 관찰해 가축 전염성 질병 의심 증상이 보이면 즉시 방역 기관(1588-9060/4060)에 신고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정진영 기술지원과장은 환절기 면역력이 떨어진 가축은 바이러스와 세균 등에 쉽게 감염될 수 있으므로 품질 좋은 사료와 깨끗한 물을 충분히 제공하고, 축사 내외부 환경을 항상 청결하게 하는 등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문의처 :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윤주영 농촌지도사, 063-238-7203>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 기획조정과  송명섭[063-238-7146] 갱신주기 : 변경시

자주찾는 정보

원하시는 메뉴 6개 선택 후 저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