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가금농가가 꼭 알아야 할 깔짚 관리 요령
작 성 일 2020-10-21 조 회 144
첨부파일

20201021_bodo.pdf (687KB) ( 다운횟수 35 )     다운로드     바로보기

가금농가가 꼭 알아야 할 깔짚 관리 요령

- 깔짚 질면 닭발바닥 염증 증가급수기사육밀도환기 관리 중요 -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닭발바닥 염증 예방을 위해 가금농가가 꼭 알아야 할 올바른 깔짚 관리 방법을 소개했다.

깔짚의 수분이 많아지면 계사(닭장) 내부 암모니아 수치가 높아지고, 세균수가 늘어 질병이 번지기 쉬운 환경이 된다. 또한, 닭발바닥 염증 발생이 많아져 도체 품질이 저하된다.

- 깔짚 수분 함량이 지나치게 많을 경우(35% 이상) 닭발바닥 염증이 약 40% 정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사 깔짚의 수분 함량은 2025% 범위로 유지해 주는 것이 좋다.

깔짚을 손으로 꽉 쥐었다 놓았을 때 공처럼 둥근 모양이면 수분이 너무 많은 것이고, 공 모양이 약간 깨질 정도가 적당하다.

 

  깔짚의 수분관리를 위해서는 급수기, 사육밀도, 계사 환기 등 여러 요인들을 함께 살펴봐야 한다.

물이 흘러 깔짚이 질어지는 것을 막으려면 급수기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하고 주기적으로 청소해 주어야 한다. 닭의 성장에 따라 급수기의 두께와 수압을 조절해 준다.

닭들이 충분하게 움직일 수 있도록 사육밀도를 조절해 줘야 깔짚이 공기와 접촉해 잘 마를 수 있다.

추운 날 계사에서 발생하는 수분과 오염된 공기는 환기시켜 배출해야 결로로 인해 깔짚이 질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 , 외부 온도가 낮을수록 공기순환을 천천히 유도하고, 환기로 인해 온도가 낮아진 만큼 열풍기를 이용해 열을 더해 줘야 한다.

 

  닭똥은 깔짚 수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므로, 닭의 건강 상태도 살펴본다.

콕시듐, 대장균 등 설사를 유발하는 질병을 예방하는 백신프로그램을 실시하여 닭의 장 건강을 관리해 주어야 한다.

사료나 물에 소금 성분이 많으면 닭이 물을 더 많이 마셔 묽은 변을 배설하므로 염도 수준도 확인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용민 가금연구소장은 충분한 환기와 적정 사육밀도, 급수기 관리 등 여러 요인들을 잘 관리해 깔짚 수분함량을 적정하게 유지해야 닭을 건강하게 사육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문의처 : 농촌진흥청 가금연구소 전진주 농업연구사, 033-330-9551>


  • 트위터
  • 페이스북

담당자 : 기획조정과 권형준[063-238-7136] 갱신주기 : 수시

자주찾는 정보

자주찾는 정보

원하시는 메뉴 5개 선택 후 저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