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반려견에게 명절 음식 함부로 주면 안 돼요”
작 성 일 2017-10-10 조 회 194
첨부파일

171003_bodo.pdf (415KB) ( 다운횟수 33 )

반려견에게 명절 음식 함부로 주면 안 돼요

- 날카롭거나 기름진 음식, 양파마늘, 포도류 주의 -

 

반려견이 명절 연휴기간을 전후로 잘못 먹은 음식으로 인해 탈이 나 동물병원을 찾는 사례가 많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명절 연휴동안 건강하게 반려견을 돌볼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명절에는 반려견이 먹으면 안 되는 채소나 과일에 노출되기 쉽다. 지방이 많이 들어 있거나 소화에 부담이 되는 음식은 비만 또는 췌장염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반려견이 양파와 마늘을 먹을 경우 적혈구가 손상돼 용혈성 빈혈을 일으킬 수 있다. 포도와 건포도는 아주 소량으로도 급성신부전을 일으키기도 한다.

파전, 동그랑땡처럼 기름지거나 갈비찜 뼈처럼 위험할 수 있는 음식 섭취로 동물병원을 찾는 경우도 잦다. 닭 뼈나 생선 가시처럼 날카로운 것을 삼키면 목에 걸리거나 위장 벽을 관통하기도 하므로 이런 음식은 아예 주지 않도록 한다.

초콜릿의 경우, 생명을 위협하는 심부정맥, 중추신경계 이상의 중독증을 일으킬 수 있다.

아보카도와 마카다미아, 자일리톨도 췌장염이나 복통, 발작 등의 중독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지 않도록 한다.

반려견은 적은 양의 알코올에도 잘 걷지 못하고 저체온증, 구토, 설사 등의 중독 증상을 보일 수 있으므로 알코올이 포함된 음료나 상한 음식, 위생용품은 반려견의 입이 닿지 않는 곳에 둬야 한다.

자동차나 기차를 타고 멀리 이동할 경우, 사료는 출발하기 68시간 전에 주는 것이 바람직하며 물은 수시로 줘야 한다.

이동 중 사료를 줘야 한다면 건식보다는 칼로리가 적고 쉽게 포만감을 느끼는 습식사료가 좋다.

농촌진흥청 영양생리팀 소경민 연구사는 추석 연휴 반려동물을 어떻게 관리할지 미리 계획을 세워서 가족 같은 동물이 아프거나 소외되는 상황이 발생치 않도록 준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농촌진흥청은 일반인이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 사료를 과학적이고 안전하게 만들 수 있는 반려동물 집밥 만들기프로그램을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농업기술포털 농사로 누리집(www.nongsaro.go.kr 생활문화)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문의처 : 영양생리팀 소경민 농업연구사, 063-238-7456>

  • 트위터
  • 페이스북

담당자 : 기획조정과 김광식[063-238-7132]  ㅣ  갱신주기 : 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