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홈 > 축산소식 > 보도자료

우리원에서 언론기관에 제공한 언론보도 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글보기입니다.
제 목 농촌진흥청, 반려동물 천만 시대 맞춤형 연구 시작
작 성 일 2017-07-27 조 회 487
첨부파일

170726_bodo.pdf (1501KB) ( 다운횟수 116 )

농촌진흥청, 반려동물 천만 시대 맞춤형 연구 시작

- 사료개발질병조기진단치유프로그램 등 산업화 밀착 지원 -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인구가 천만인 시대를 맞아 반려동물 산업화 지원 기술 개발연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국립축산과학원은 사람과 동물이 함께 만족하는 생애주기별 연구 개발(R&D)과 반려동물 산업을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발전하는 기술 개발 성과와 계획을 밝혔다.

먼저 기능성 고급(프리미엄) 사료 개발 질병 조기진단 연구 동물매개 치유 프로그램 개발 연구 용품 개발 등 반려동물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유지하고, 반려동물과 함께 올바른 문화를 정착하는 것을 돕는 목적이 있다.

이어 반려동물 사료의 국산 비율을 높여 수출산업으로 키우고, 반려동물 행동에 따른 용품을 개발해 건강을 정밀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기능성 고급 사료 개발= 국내 반려동물 사료 시장 70% 이상은 수입 사료가 차지하고 있다. 소비자 요구에 맞추기 위한 반려동물 집밥 만들기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3개소에서 시범사업(펫 푸드)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과민반응(알레르기)을 줄인 곤충 사료, 장 건강을 위한 쌀 사료, 아토피 저감 발효유제품 개발하고 있다. 올해 시제품을 만들어 특허출원하고, 산업계에서 이용하도록 기술 이전할 계획이다.

질병 조기진단 연구= 반려견 개체식별 유전자 표지(DNA 마커)를 개발해 반려동물 등록제 보조수단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관계 부처와 협의하고 있다

반려견 세포는 개체 고유의 유전자 정보를 담고 있다. 이를 이용하면 개체식별과 친자감별을 할 수 있어 버려지거나 잃어버린 반려견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용품 개발= 반려견 건강을 정밀하게 관리하도록 실시간 정보수집(모니터링)과 사료 자동급이 장치 개발, 반려견 생애 종합관리를 위한 지능형 관리(스마트 케어) 앱 등을 개발하고 있다

동물매개 치유 프로그램 개발= 동물과 교감하면서 치유 효과를 얻는 학교멍멍’, ‘동물매개치유 문화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학교멍멍은 학교에서 강아지를 키우며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고 인성을 바르게 키우자는 취지로 시작한 사업이다. 11월까지 대전 선암초등학교를 비롯해 전국 4에서 진행한다. 반려동물과 교감하는 동물매개치유 문화교실은 도시민이 참여하는 동물매개심리 치료 교육과 치유활동 프로그램으로 올해 4회째 열고 있다.

이와 함께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축산과학원은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반려동물 연구를 위해 국립축산과학원 본원(전북 완주) 내에 1,500m2 규모 반려동물 연구동을 새로 짓고 있다반려동물 연구동은 국내 유일의 반려동물 연구시설로 올해 말 완공될 예정이다. 앞으로 반려동물 사료개발과 인증, 행동분석, 질병조기진단, 매개치유를 연구하는 반려동물 연구 테스트베드(가늠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최유림 축산생명환경부장은 사료뿐만 아니라 반려동물 행동에 맞춘 용품 개발, 의료복지 연구, 인성과 사회성을 높이는 동물매개교육 프로그램과 안내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며, “반려동물과 오랜 시간 함께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기술지원과 연구개발에 힘쓰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문의처 : 영양생리팀 정현정 농업연구사, 063-238-7455>

  • 트위터
  • 페이스북

담당자 : 기획조정과 김광식[063-238-7132]  ㅣ  갱신주기 : 수시